어떤 날 / 쓰다 (Xeuda)

スポンサーリンク
歌詞和訳lyrics原文/가사
ほのかな鳩
彼が消えた町でさえ
吐いた呼吸がまた変わる
このまま飲み込んでしまった
悲しい夜なら
孤独な猫の声
窓を閉めるあの人
孤独を知らない
空には何も描けないけど
あのきらめく明かりが彼はまた忘れてしまった
ほのかな鳩
彼が消えた町でさえ
吐いた呼吸がまた変わる
このまま飲み込んでしまった
空には何も描けないけど
あのきらめく明かりが彼はまた忘れてしまった
ほのかな鳩
彼が消えた町でさえ
吐いた呼吸がまた変わる
このまま飲み込んでしまった
陳腐で退屈な一日
これでまた行く

A dove
A town that even disappeared
My exhaled breath turns around again
It’s swallowing it again.

Nyaaaan A touching night
To the lonely cat sound
The person who closed the window
I live without knowing lonely.

I can not draw any heart in the sky
In that flash of light, he forgets again

A dove
A town that even disappeared
My exhaled breath turns around again
It’s swallowing it again.

I can not draw any heart in the sky
In that flash of light, he forgets again

A dove
A town that even disappeared
My exhaled breath turns around again
It’s swallowing it again.

A tired and boring day
It flows again like this.

구구구구 구슬픈 비둘기
그마저 사라진 도시
내뱉은 숨이 또 돌고 돌아
다시 그대로 삼켜지네요

냐아아앙 애처로운 밤이면
외로운 고양이 소리에
창문을 닫은 그 사람은
외로운지도 모른 채 살아가네요

희뿌연 하늘에는 어떤 마음도 그릴 수 없지만
반짝이는 저 불빛에 그는 또다시 잊어버려요

구구구구 구슬픈 비둘기
그마저 사라진 도시
내뱉은 숨이 또 돌고 돌아
다시 그대로 삼켜지네요

희뿌연 하늘에는 어떤 마음도 그릴 수 없지만
반짝이는 저 불빛에 그는 또다시 잊어버려요

구구구구 구슬픈 비둘기
그마저 사라진 도시
내뱉은 숨이 또 돌고 돌아
다시 그대로 삼켜지네요

진부하고 또 지루한 하루
이렇게 또 흘러가네요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