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못 / D.clow(디클로우)

スポンサーリンク
歌詞和訳lyrics原文/가사
(1)+
7年前に母が離れて父と暮らしていて疲れてもいい思い出もたくさんありましたが、辛い記憶を思い出してお母さんの電話をもらったり、お父さんが女を連れて帰ってきたときを思い出しました。
そのとき私は涙を流して家の薬を手に入れた。
今でも思い出して、4歳の時に母がナイフを握ったとき、本当に記憶に新しい
私も他の子供のようにお母さんの手をつかんで遊びたいです。
この遊びの子供たちが好きじゃない。
お母さんが私を捨ててしまったあいつは気が狂った
私はお母さんの悪口ばかり言っているようです。
(叫んで)
心の中に釘を釘付けにしているのは同じでどうして私だけがもっと大きい感じができるのか
どうせ同じ傷の中に同じ傷を残したのはどうして私だけが痛いんだろう
思い出すだけで涙が流れて心が痛くて苦しかった
死にたいならどうして私はパパとママの顔にびっくりします。
(列2)
睡眠薬をやめてご飯を食べたことがあります。
食べたいのは怖かった。こぶしの口の中で吐き出して死んでしまうのが怖い。
私はあまりにも嫌いすぎて今の状況があまりにも悪くなって一晩中泣いて泣いてしまった
今は一人きりのもののように怖いけどパパも嫌いじゃない
私はこのようにしてすべて私のお父さんの間違いです.
こんな私が嫌いなんだ
申し訳ない人に、彼らの顔が見えない。
だから私はもっと苦しくて涙を流す存在だと思います。
(叫んで)
心の中に釘を釘付けにしているのは同じでどうして私だけがもっと大きい感じができるのか
どうせ同じ傷の中に同じ傷を残したのはどうして私だけが痛いんだろう
思い出すだけで涙が流れて心が痛くて苦しかった
死にたいならどうして私はお父さんとお母さんの顔が家福のように浮かぶのを恐れます。

(1) +
7 years ago, my mother went out and I was alone with my dad. It was hard, but there are lots of good memories. But I remember more difficult memories. When I received a phone call to my mother or when my dad brought me a woman
Every time I have tears, I unconsciously leave my hands at home.
I still remember. When I was 4 years old, when I got my sword, it really came to life.
I wanted to be a normal child and wanted to go play with my mom like other kids.
But I hated the kids who took it for granted and I hated the kids who made fun of me.
I was too hateful for the mother to tell me she had abandoned me because she did not have a mother.
But I do not have anything to do with being a coward and a motherfucker.

(hook)
It’s the same with everyone who’s already got a big mole in it. Why do I feel louder?
The same pain in the same pain anyway.
If I still think about it, it flows from my tears, my chest hurts,
Why do I get scared when I try to die and my dad and mom face

(Bound 2)
I want to give up too much. I have been prescribed a sleeping pill and tried to eat and die.
I was so afraid that I was going to eat it. I was afraid to die when I shoved it into my mouth.
I hated this kind of thing too much and I hated the situation so much that I vomited constantly crying all night.
I feel like I’m left alone. I was so scared.
The daddy who left me alone was so hateful that I blame him for all this.
I hated this too much and I hated this too much.
I’m sorry for expecting others, and I’m sorry that I can not see their faces
So I think I’m sicker and more tearful.

(hook)
It’s the same with everyone who’s already got a big mole in it. Why do I feel louder?
The same pain in the same pain anyway.
If I still think about it, it flows from my tears, my chest hurts,
Why are you scared when you try to die and your dad and your mom’s face come up like family photos

(벙1)+
7년 전 엄마는 나갔고 아빠랑 단둘이 살아왔다고 힘들었지만 좋은 추억도 많아 하지만 힘들던 기억만 더 떠올라 엄마에게 오는 전화를 받거나 아빠가 여자를 데려올 때
그때마다 난 눈물이 흐르고 무의식 적으로 집에 놔둔 약에 손을 대
아직도 생각나 4살 때 엄마가 칼을 잡았던 그때가 진짜 생생히 떠올라
나도 평범한 아이고 싶었고 다른 애들처럼 엄마 손잡고 놀러 가고 싶었다고
근데 이걸 당연하게 여기는 애들이 너무 싫었고 나를 이걸로 놀리는 애들이 싫었다고
엄마가 없다는 이유로 수군대고 엄마가 나를 버렸다고 지껄인 그 새끼가 너무 미웠다고
그래도 겁쟁이에 병신인 내가 하는 건 아무것도 없고 엄마 욕만 너무 많이 한 것 같아

(훅)
이미 맘엔 대못이 박힌 거는 다들 같을 텐데 왜 나만 더 크게 느껴지는 건가
어차피 똑같은 아픔에 똑같은 상처가 새겨졌을 텐데 왜 나만 더 아픈 건가
아직도 생각만 하면 눈물부터 흐르고 가슴팍이 아프고 또 너무도 쓰린 건가
죽으려고 하면 왜 난 겁이 나고 아빠와 엄마의 얼굴이 떠오르는 건가

(벙2)
너무나도 포기하고 싶어 수면제 처방받고 먹고 죽으려고 시도도 해봤을 떼
막상 먹으려고 하니 너무 두려웠고 한주먹 입에 털어 넣었을 때 죽는 게 무서워서 그대로 뱉어냇네
난 이런 게 너무 싫었고 지금 상황이 너무 싫어서 밤새도록 끊임없이 울음을 토하고 토했어
이젠 혼자 남겨진 것만 같아 너무 무서웠고 아빠 또한 싫어져만 가고 있어
나를 혼자 놔둔 아빠가 너무 미웠고 내가 이렇게 된 게 전부 아빠 탓이라며 돌려버리고 있어
난 이런 게 너무 싫었고 또 이러는 내가 너무 싫었어
남에게 기대는 것도 미안하고 그 미안함이 커져서 그분들 얼굴도 못 보겠어
그래서 난 더 아프고 눈물 더욱더 흘려야 되는 그런 존재일 거 같아서

(훅)
이미 맘엔 대못이 박힌 거는 다들 같을 텐데 왜 나만 더 크게 느껴지는 건가
어차피 똑같은 아픔에 똑같은 상처가 새겨졌을 텐데 왜 나만 더 아픈 건가
아직도 생각만 하면 눈물부터 흐르고 가슴팍이 아프고 또 너무도 쓰린 건가
죽으려고 하면 왜 난 겁이 나고 아빠와 엄마의 얼굴이 가족사진처럼 떠오르는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