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서 / 탐쓴(TOMSSON)

スポンサーリンク
歌詞和訳lyrics原文/가사
Here I wrorson doodle
吐くたびに私の口調が
子供の頃のジョンビンは似ていた。
大きくなったが逆にその時間が減ってきた
無色にすぎない
私と私の友達の期待
旅の大学に入学したと思っていた
私みたいな人
人はすっかり私のひざだ
知らない人が多い.
大人の沈黙になる
私の人生を殺した
kiling me me fted with ss song私のノートとペン
今はキーボードでキーボードを使っています。
楽なラッチ
歌を作る唯一のこと
反対にも切れた電話機
面白いこともあったけど
体を食べても転んでもバント直起
歌詞は書けないよ
イヤホンをつけているだけで歌が開かない
何言ってるの?
これもずっとyeahを消している
あれもずっと消してyeah
かすかにうなずくyeah
この落書きはロロロロの落書き
洛楽楽
ロラロラの落書き落書き
心の奥の崖の下を見た
私の目の前は散漫な感じです。
そうすれば落ちてはいけないのか私は残念な半分です
半分は安全感だ
理由はお金のせいだ
あるいは私の実現できない悲壮な私の目標です。
不確実性のため
揺れる稲草のように
まだ分からないけど
今手にしたカードは音楽です。
声が枯れて空虚を分かち合った
私は私の問題の孤独感の人なのかもしれない
誰にでも力があるときに探す
何よりも誰よりも慰めたい人がいるのかもしれない
静かに置いて憂鬱な種
それは林を実現する人だ
涙が多くても泣かないふりをする
両親の家族の前に立って、もともととてもクールな息子
コンプレックスが重すぎて毎日けがをしてもできない
誰よりも自分の気持ちを誇っている
本当にかわいそうですね。
男はこのようにして知っている人だ.
人を信じすぎている
すべて侮辱する人だ
好きになってこっそりと外道をするとき
あなたのために一晩中のラップ歌詞を作った人
孤独感で一人のおばあちゃん
電話で後悔してくれない人
私のすべての問題さえ言えなかった。
自分は友達を切って、しっかりと心を閉めた人
わからない未来が怖いけど
この瞬間にスタジオで落書きした人
何言ってるの?
これもずっとyeahを消している
あれもずっと消してyeah
かすかにうなずくyeah
この落書きはロロロロの落書き
洛楽楽
ロラロラの落書き落書き

Here I write some doodle
Every time I spit like a graffiti, my tone
It’s quite a childhood jinbin.
I grew up but I think it’s getting less and less.

It’s far from colorless.
Me and my friends are long
University entrance slope I thought was a journey
The army that was as hard as it was,

People have plenty of my knees
Lazy enough to hold onto
The silence that became this adult once helped
Kill people to help shine my life.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Now with keyboard vending machine
A raging rap bird
The only thing that makes a song
On the contrary,

It’s funny, but it’s easy.
It’s easy to get rid of my body, but soon
The lyrics are not perfect.
You do not play with your earphones.

Keep on dragging anything yeah
Yeah
Yeah
Shake it off yeah
This graffiti
The
Do not miss it!

I saw it.
A distracting aura in front of me as falling
I still can not fall down
Half of it is relieved with intuition.

The reason may be money.
Or maybe it’s my goal that I can not achieve.
Uncertainty on the wind
It might be like a shaky scarecrow.

I still do not know
The beat that I’ve been holding is just music.
My throat burst out and I shared emptiness.
Maybe I’m the one who preaches my problem of loneliness

Everyone finds him when he gets tough.
Maybe someone who wants to be comforted than anyone in the world
Even if I leave it alone, it grows in the seed of depression.
Leave it to the water.

Chuck does not cry even if there are many tears
When I was in front of my parents’ family,
I feel bad in the sense of inferiority,
A voice that shows off more than anyone

Even if I’m tired, I can tear my heart
Man has become accustomed to doing so
A person who believes too much,
The only one who has given it all and has finally come back is an insult

When I am madly in love
The person who was writing rap lyrics for you all night
To my grandmother who felt lonely and was alone
A person who regrets not making a phone call

I can not brush up all my problems.
A man who broke his friends and closed his mind firmly
I am afraid of an uncertain future
At this moment, someone who writes graffiti in the studio

Keep on dragging anything yeah
Yeah
Yeah
Shake it off yeah
This graffiti
The
Do not miss it!

Here I wrote some doodle
낙서처럼 뱉을 때마다 지금 내 말투를
쏙 빼닮은 어린 시절의 정빈이는 꽤
자랐지만 반대로 점점 줄어드는 듯해 걔 시간이

무색하리만치 지났지
나와 내 친구들의 기나긴
여정일 거라 생각했던 대학교 입학 비탈길
처럼 힘들었던 군대 그것도 이젠 지났지 부를

사람은 충분히 내 무릎
붙잡고 차고 넘칠 만큼 많아도 게으른
이 어른이 된 침묵 단번에 그 도움과
내 삶을 빛나게 도와줄 사람들을 죽여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내 노트와 펜
이제는 키보드 자판기로
거뜬한 rap 거뜬한 새
노래를 만들어 유일한 일
그 반대로 다 끊겨버린 전화기 선

웃겨도 이것이 편했던 적 있지
내 몸을 갉아먹더래도 넘겨버리기 쉽지 but 곧이어
가사가 적히질 않아
이어폰만 낀 채 노랠 틀고 있지 않잖아

뭐라도 계속 끄적여 yeah
이것도 계속 끄적여 yeah
저것도 계속 끄적여 yeah
끄적 끄적 끄적여 yeah
이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서

난 봤어 내면 속 절벽의 밑
떨어질 것처럼 내 앞은 산만한 기운
그럼에도 떨어지지 못할까 난 아쉬움 반
절반은 안도감으로 철저히 이중적이지 그건

이유는 돈 그래 돈 때문일지도
아니면 이룰 수 없는 비장한 내 목표일지도
불확실함이 목을 죄어 오는 바람에
흔들리는 허수아비 같아 일지도

여전히 모르겠지만
여태껏 쥐고 있던 패는 단지 음악이니까
목이 터져라 외쳐서 공허함을 나누었네
어쩌면 나는 내 문제 고독감을 설파하는 사람

누구나 힘이 들 때 그를 찾지만
어쩌면 세상 누구보다 위로 받고 싶은 사람
가만히 놔두어도 자란 우울함의 씨앗에
물 주듯 내버려 둬 그게 숲을 이룬 사람

눈물이 많아도 잘 울지 않는 척
부모님 가족 앞에 서면 원래 시크했던 아들
열등감이 심해서 매일 상처받아도 어쩌면
누구보다 자신감을 과시하는 말투

너무 여려서 뚝하면 가슴 찢겨도
남자는 그래야만 함에 익숙해진 사람
사람을 너무 믿어서 간 쓸개
다 내주고 결국 다시 받아온 건 모욕뿐인 사람

사랑에 미쳐서 나 몰래 외도 할 때
너를 위한 rap 가사를 밤새 쓰고 있던 사람
외로움 느끼면서 혼자였을 할머니께
전화 한 통 안 드리곤 후회하는 사람

내 모든 문제를 털지도 못하고
스스로 친구들을 끊고 맘을 굳게 닫아버린 사람
불확실한 미래가 두렵지만
이 순간에도 작업실에서 낙서를 써내려가는 사람

뭐라도 계속 끄적여 yeah
이것도 계속 끄적여 yeah
저것도 계속 끄적여 yeah
끄적 끄적 끄적여 yeah
이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 낙 낙 낙 낙서 낙서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