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화 – 가을 잠(BALLAD – Fall Asleep)

韓国歌詞
スポンサーリンク
[K-POP]이병화 – 가을 잠 (BALLAD)_아토엔터테인먼트
歌詞和訳lyrics原文/가사

帰宅する夕方の街灯の間の木
街灯の下に立っている私の家のように
木がそこに立って何を考えているのか
太陽が山に落ちても眠れないだろう
涼しげな秋風が吹く
突然また明るい街灯の光の中で目が覚めます
街灯の光が届かない部屋で寝ても
太陽が山に落ちても眠れない
涼しげな秋風が吹く
突然また明るい街灯の光の中で目が覚めます
今日も眠れない部屋には寂しいしかない
涼しげな秋風が吹く
突然また1回明るい街灯の明かりが目覚めて目が覚めます

The trees between the street lamps that go home are
I look like standing under a street lamp
What do you think about the trees standing there?
I will never sleep after the sun

A whirlwind of Autumn breeze
Suddenly, he wakes up to light street lights coming back

If you sleep in a room that does not reach light
If you don’t sleep even after you have

A whirlwind of Autumn breeze
Suddenly, he wakes up to light street lights coming back

There is only a dark silence in the room that is sleepless today

A whirlwind of Autumn breeze
Suddenly wakes up to sleep on the bright street lights again

집으로 가는 저녁 가로등 사이사이 나무들은
가로등 아래 서 있는 내 모습같아서
나무들은 그 곳에 서서 어떤 생각을 하는지
해가 진 후에도 잠들지 못하지 않을까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 바람에 선잠 들다
문득 다시 밝아오는 가로등 불빛에 잠을 깬다

가로등 불빛 닿지 않는 방 안에 잠을 청해도
해가진 후에도 잠들지 못하고 있는지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 바람에 선잠 들다
문득다시 밝아오는 가로등 불빛에 잠을 깬다

오늘도 잠못이루는 방안에 어두운 고요함만이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 바람에 선잠 들다
문득 다시 밝아오는 가로등 불빛에 잠을 깬다 잠을 깬다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